‘악몽선생’ 감독 “어른들도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현문섭 감독

현문섭 감독이 드라마 ‘악몽선생’을 소개했다.

10일 오후 웹드라마 ‘악몽선생’의 제작발표회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현문섭 감독과 배우 엄기준, 김소현, 이민혁, 서신애, 김다예, 장경업, 김지안, 학진이 참석했다.

이날 현문섭 감독은 “‘악몽선생’은 판타지 미스터리 학원 드라마로, 미스터리한 선생님과 어긋난 욕망을 가진 학생들이 나온다. 외모, 성적, 미래, 교우관계에 대한 고민들을 선생님이 매 회 캐치하고, 그 고민을 해결해주는데 그 방식이 좋은 것만은 아니다. 고민을 해결하지만 나락으로 떨어지는 학생들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 감독은 “‘악몽선생’ 속 학생들의 고민이 어른들도 고민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어른들도 보면서 공감할 수 있도록 연출했다”고 덧붙였다.

웹드라마 ‘악몽선생’은 사립 요산고등학교 2학년 3반에 새로운 임시 담임으로 찾아온 한봉구(엄기준)가 반 아이들을 기이한 환상의 세계로 끌어들이며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스릴러 학원물로, 오는 14일 오전 10시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첫 회가 공개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