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김희원 “‘무한도전’ 출연, 영화보다 ‘못친소’로 기억”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라디오쇼 김희원

배우 김희원이 ‘무한도전’ 출연 후유증을 털어 놓았다.

10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서는 김희원이 출연해 최근 MBC ‘무한도전’ 출연을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희원은 DJ 박선영이 ‘무한도전-못친소’ 특집 출연이 힘들지 않았는지를 묻자 “예능 방송이라 더 힘들었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특히 ‘무한도전’은 16시간 정도 녹화가 길게 진행되서 더 힘들었다”라면서 “내가 잘생기진 않았지만 주위에서 거기 왜 나간 거냐고 말해줬다”라고 억울한 마음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김희원은 또 “요즘 사람들이 영화보다 ‘못친소’로 나를 더 기억해 주시는 것 같다”라고 고충을 토로해 웃음을 더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보이는 라디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