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와요 아저씨’ 라미란, 정지훈-오연서 앞 깜짝 등장 ‘씬 스틸러’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라미란

배우 라미란이 ‘돌아와요 아저씨’ 속 씬 스틸러로 등극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연출 신윤섭, 극본 노혜영) 5회에서는 마야(라미란)가 이해준(정지훈)과 한홍난(오연서) 앞에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마야는 한강대교 위에서 죽느냐 사느냐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이해준과 한홍난의 앞에 갑자기 나타나 “못 볼 꼴 보고 가는 경우가 더 많더라. 지금 즉시 귀환하겠나. 논스톱으로 슝 모셔갈 수 있다”라며 그들을 회유했다.

이어 마야는 해준의 귀에 대고 정체발설과 복수금지에 대해 주의를 줬며 이해준과 한홍난의 귀환을 다시 한번 설득했다. 그러나 이에 욱한 한홍난이 자신의 멱살을 잡으려 하자 감쪽같이 사라져버렸다.

그동안 저승에서 영상으로만 메시지를 전해오다 갑자기 현세에 모습을 드러낸 라미란에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라미란의 활약이 돋보이는 ‘돌아와요 아저씨’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돌아와요 아저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