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더 해피엔딩’ 김지안, 종영 소감 “첫 공중파 출연, 배우 성장 경험”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김지안

신인배우 김지안이 MBC 수목드라마 ‘한번 더 해피엔딩'(극본 허성희, 연출 권성창) 종영 소감을 밝혔다.

10일 김지안은 소속사 킹콩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첫 공중파 드라마 출연이라 설렘 반, 걱정 반으로 시작했던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끝이 왔네요. 아쉬운 마음이 가득합니다”라며 “존경하는 선배님들, 좋은 스태프들과 함께 촬영하며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었고, 배우로서도 성장할 수 있었던 소중한 경험이었어요”라고 전했다.

이어 김지안은 “‘한번 더 해피엔딩’을 사랑해주시고, 같이 울고, 웃고, 공감해주신 시청자분들게 감사 인사 드립니다. 저는 좋은 작품으로 여러분을 다시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지켜봐주시고, 응원해주세요.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김지안은 극중 구해준(권율)을 적극적으로 짝사랑하는 사랑꾼 여고생 구연미 역을 맡았다. 솔직하고 당돌한 매력을 발산해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긴 생머리에 큰 눈망울, 풋풋한 교복차림으로 순정만화 비주얼을 자랑했다.

김지안은 지난 2014년 KBS2 ‘두근두근 로맨스 30일’로 데뷔, 2015년 6월 방송된 웹 드라마 ‘로맨스 블루’에서 여자 주인공 지안 역으로 활약했다. 최근에는 웹 드라마 ‘악몽선생’에 캐스팅됐으며, 데뷔 1년 만에 영화 ‘올레’와 ‘지젤, 다시 태어나’에 연이어 캐스팅돼 차세대 유망주로 떠오르고 있다.

‘한번 더 해피엔딩’ 종영 후 김지안은 웹 드라마 ‘악몽선생’에서 아역배우 출신으로, 자라면서 역변했다는 이야기에 외모 콤플렉스마저 생긴 도도희 역으로 분한다. 14일 오전 10시 네이버 TV캐스트 공식 채널을 통해 첫 회가 방송된다.

‘한번더 해피엔딩’은 10일 종영을 앞두고 있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킹콩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