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송중기-송혜교 새 연결고리 등장, 훈남 조태관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조태관 조태관 조태관

신인 배우 조태관이 ‘태양의 후예’의 다니엘로 연기자 신고식을 치렀다.

조태관은 지난 9일 방송된 KBS2‘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연출 이응복 백상훈) 5회를 통해 ‘피스메이커’ 긴급구호팀 구호의사 다니엘 스펜서 역으로 첫 등장했다.

조태관이 맡은 극중 다니엘은 유복한 가정에서 자라 미국 명문 의대를 졸업한 건강한 멘탈의 소유자로 소신 있는 꿈을 꾸며 돈으로는 살 수 없는 가치를 찾아 구호의사가 된 인물. 고려인 리예화(전수진)를 만나 함께 ‘피스메이커’에서 일하며 우르크까지 흘러온 인물이다.

조태관은 5회 방송분에서 오랜만에 예화와 조우, ‘피스메이커’ 동료 첸강의 죽음을 알리고 동료를 잃은 우수에 젖은 눈빛 연기로 또 하나의 커플 스토리를 예고했다. 서툰 한국어지만, 또박또박 전달력으로 눈길을 끌었으며, 예화를 향한 설렌 표현으로 송중기에 이은 여심 사냥꾼의 등장을 알렸다.

조태관은 송중기(유시진)과 강모연(송혜교)의 연결고리 역할도 해냈다. 유시진이 하는 일을 묻는 모연에게 과거 시진과 아구스(데이비드 맥기니스)와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시진과 모연 사이에서 감성 메신저 역할이다.

조태관은 “우선 ‘태양의 후예’에서 다니엘이라는 매력적인 역할을 맡게 된 것은 큰 행운이고,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현장에서 집중하고 최선을 다하는 것이었다. 앞으로 애정을 가지고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제작진은 “배우 조태관은 다니엘 스펜서라는 캐릭터에 자연스럽게 녹아 들어갔다. 특히 영어와 한국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해야 하는 캐릭터도 잘 맞았다. 또한 이국적인 외모의 뉴페이스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기에 충분하다”고 전했다.

조태관의 등장에 ‘태양의 후예’ 시청률도 덩달아 상승세를 보였다. ‘태양의 후예’ 5회분은 27.4%(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해 인기를 증명했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태양의후예 문화산업전문회사,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