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태진, 유재석 미담 공개 “‘못친소’ 끝나고 데려다 주려고 기다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라디오

연남동 덤앤더머 김태진이 유재석과 얽힌 일화를 공개했다.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김태진이 출연해 ‘못친소’ 출연 비하인트 스토리를 밝혔다.

이날 김태진은 “‘못친소’ 촬영이 끝나고 버스가 다 끊긴 시간인데, 유재석씨가 데려다 주려고 기다리고 계셨다”며 유재석 미담을 공개했다.

이에 김구라는 질투하며 “‘능력자들’ 나왔을 때 나에대해 느낀 것은 없나?”라고 물었고, 김태진은 “없어요”라고 단호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