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더 해피엔딩’ 서인영, 박은석에 “바람 피워?” 의심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2016-03-09 22;56;03-vert
‘한번 더 해피엔딩’ 서인영이 남편을 의심했다.

9일 방송된 MBC ‘한번 더 해피엔딩'(연출 권성창, 극본 허성희)에서는 홍애란(서인영)이 남편의 외도를 의심했다.

홍애란은 집안일까지 완벽한 남편을 의심해, 남편의 휴대폰을 보려다가 잠금장치 때문에 휴대폰을 보지 못했었다.

홍애란은 방동배(박은석)에게 “바람 피워? 잠금장치는 왜 해놓은 거야?”라며 “그렇게 떳떳하면 빗장 풀어”라고 했고, 그는 “너부터 풀면 나도 풀게”라고 했다.

이에 홍애란은 “하루만 시간을 줘”라고 했고, 그는 “내가 바람을 피워도 그 시간이면 흔적도 없이 정리했겠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MBC ‘한번 더 해피엔딩’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