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송중기, 송혜교에 “목숨 정도는 구해줘야 신경써주는 구나”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태후

‘태양의 후예’ 송혜교와 송중기가 대화를 나눴다.

9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연출 이응복, 백상훈, 극본 김은숙, 김원석)에서는 유시진(송중기)과 강모연(송혜교)가 티격태격 케미를 발산했다.

이날 강모연은 유시진에게 “신경 안정제 같은 거 필요하면 얘기해요. 유대위님도 놀랐을테니까…나야 뭐 정신없이 당했지만”이라고 말했다.

이에 유시진은 “지금 나 신경써주는 겁니까?”라고 물었고, 강모연은 “신경써야죠. 생명의 은인인데”라고 답했다. 유시진은 “목숨 정도는 구해줘야 신경을 써주는구나”라고 덧붙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태양의 후예’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