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더 해피엔딩’ 유인나, 결국 안효섭에 실제 나이 고백 못해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2016-03-09 22;23;24-vert
‘한번 더 해피엔딩’ 유인나가 안효섭에게 차마 자신의 실제 나이를 밝히지 못했다.

9일 방송된 MBC ‘한번 더 해피엔딩'(연출 권성창, 극본 허성희)에서는 유인나(고동미)와 안정우(안효섭)의 만남이 그려졌다.

고동미는 안정우와 만나기로 한 카페에 먼저 와 그를 기다리며 초조해했다.

이어 안정우가 왔고, 그녀에게 “오래 기다렸어? 근데 할 말이 뭐야?”라고 물었다. 이에 고동미는 “그게… 그게”라며 머뭇거렸다.

그녀는 안정우에게 “네가 꼭 알아야 할 사실이 있는데, 사실 나 고백할 게 있는데…”라고 말문을 열었다.

안정우는 “말해봐. 다 들어줄게. 동미는 나처럼 나이를 속이진 않았을 거 아니야. 학교 선생님인데”라고 말했고, 고동미는 결국 자신이 나이를 속였다는 말을 꺼내지 못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MBC ‘한번 더 해피엔딩’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