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성은, ‘진짜 사나이’에서 방귀 전도사로 활약한 이유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성은이 ‘방귀 전도사’에 등극했다.

9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우현-김태진-황의준-김성은-나나가 출연하는 ‘얼굴전쟁’ 특집이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김성은이 함께 출연했던 여군들의 방귀은인임이 밝혀졌다. 윤종신이 “김성은 씨가 ‘진사’ 여군들의 방귀를 틔어준 은인이라고”라고 묻자 그가 “군대에 가게 되면은 다들 변비가 오나 봐요. 근데 저는 방귀를 잘 귀는 스타일이거든요”라면서 ‘진짜사나이’ 녹화 당시 출연진들의 고충이 담긴 이야기를 이어간 것.

이어 김성은은 “방귀 잘 나오는 자세가 있어요~”라며 일명 고양이 자세로 불리는 요가자세를 전수하는 등 방귀 전도사 역할을 톡톡히 했음을 밝혀 관심을 집중시켰다.

그런가 하면 김성은은 “제가 방귀를 뀌면 쓰읍~ 먹는다 던지 이런 리액션을 해줘요“라며 나나가 자신의 방귀를 먹는 리액션을 해준다고 밝혀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에 나나는 스튜디오에서 방귀를 먹는 시범을 보여주기까지 이르렀다고 전해져 귀추가 주목된다.

뿐만 아니라 김성은은 ‘진짜사나이’의 병영생활 중에 주어진 짧은 샤워시간 내에 전 출연진의 몸매를 스캔했다고 고백해 모두의 귀를 솔깃하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그는 자신이 본 몸매 1위를 꼽기도 했다는 후문이어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라디오스타’는 9일 오후 11시 10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