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차오루 “피에스타 데뷔 후 컴백 기다리기 힘들었다” 눈길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택시 차오루

그룹 피에스타 차오루가 무명 시절의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서는 차오루가 출연해 데뷔 초 힘들었던 시절에 대해 털어 놓았다.

이날 차오루는 “데뷔하고 컴백을 기다리는 게 너무 힘들었다”라고 말문을 열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왜냐하면 다음 앨범이 없으니 가라고 하면 진짜 끝날 수 있기 때문이다. 앞이 안 보였다. 그게 너무 두려웠다”라고 설명해 안타까움을 샀다.

차오루는 “그래서 뭐라도 하려고 기타, 영어, 미용 등 별 것 다 배웠다”라고 덧붙이며 절박했던 무명 시절을 회상했다.

차오루가 속한 그룹 피에스타는 9일 오후 6시 방송되는 MBC뮤직 ‘쇼챔피언’서 두 번째 미니앨범 ‘어 델리케이트 센스(A Delicate Sense)’의 타이틀곡 ‘미러(Mirror)’의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tvN ‘현장토크쇼 택시’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