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김고은 ‘계춘할망’, 中 리메이크 판권 사전 판매 완료

[텐아시아=정시우 기자]계춘할망

윤여정과 김고은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는 영화 ‘계춘할망’(창감독)이 시나리오만으로 중국 리메이크 판권을 사전 판매하는 쾌거를 이뤘다.

‘계춘할망’은 12년의 과거를 숨긴 채 집으로 돌아온 수상한 손녀 혜지와 오매불망 손녀바보 계춘할망의 이야기를 그린 가족 드라마.

‘계춘할망’은 제작단계 초반, 시나리오 단계에서 중국 리메이크 판권이 CJ CHINA에 사전 판매돼 해외에서 먼저 탄탄한 시나리오의 힘을 입증했다. CJ CHINA는 한국영화 ‘선물’, ‘수상한 그녀’를 중국에서 각각 ‘이별계약’, ’20세여 다시 한번’으로 리메이크 제작해 흥행 성공을 거둔 CJ의 현지법인이다.

특히 국내 개봉 이후 리메이크 판권 판매가 진행된 ‘선물’, ‘수상한 그녀’와는 달리 ‘계춘할망’은 시나리오 단계에서 사전 판매가 완료됐다. 이는 ‘계춘할망’의 시나리오가 짜임새있는 스토리와 탄탄한 구성을 지닌 완성도 높은 작품임을 입증하고 있는 것으로, 국내 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여주고 있다.

‘계춘할망’은 중국 최대 글로벌 콘텐츠 미디어 그룹인 화책그룹과 화책펀드가 설립한 중국 영화 투자제작사 화책연합과 CJ CHINA의 공동제작으로 중국에서 리메이크될 예정이다. 5월 개봉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