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이형철, 비주얼 막내 완벽 적응 “시켜만 주세요”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불타는 청춘 이형철

배우 이형철이 ‘불타는 청춘’에 완벽 적응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방송인 이다도시와 이형철이 새 친구로 합류해 주목을 받았다.

특히 이날 이형철은 첫 등장부터 김국진, 최성국과 백허그로 인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누나들에게는 비주얼 막내 멤버로서 설렘을 선사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보기와는 달리 순박하고 허당기 있는 모습이 깊은 인상을 남겼다. 형, 누나들의 막내 길들이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허둥지둥하는 이형철의 모습이 반전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간 것.

이형철은 이후 이웃집에서 김치도 얻어오는가 하면 막내로서 다양한 일들을 해내며 듬직한 에이스의 역할을 수행했다.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