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탈자’ 1983년 조정석 X 2015년 이진욱, 임수정을 구하라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시간이탈자

‘시간이탈자’에서 협연을 펼친 조정석과 이진욱에 기대가 모인다.

영화 ‘시간이탈자’는 결혼을 앞둔 1983년의 남자(조정석)와 강력계 형사인 2015년의 남자(이진욱)가 우연히 서로의 꿈을 통해 사랑하는 여자(임수정)의 죽음을 목격하고, 그녀를 구하기 위해 간절한 사투를 벌이는 내용을 담은 감성추적 스릴러.

뜻밖의 사고를 당한 날부터 꿈속에서 2015년을 사는 한 남자의 일상을 보게 되는 1983년의 남자 지환. 따뜻한 성격의 고등학교 음악 교사로 결혼을 약속한 연인 ‘윤정’과 행복한 나날을 보내던 지환은 꿈을 통해 윤정의 예정된 죽음을 알게 되고, 이를 막기 위해 목숨을 건 사투를 벌이는 인물이다. 1983년의 남자 지환 역할은 디테일한 연기의 정석으로 충무로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배우 조정석이 맡았다.

조정석은 뮤지컬 배우로 먼저 활동하면서 매니아들 사이에서 이름을 각인시키며 인정받던 중 영화 ‘건축학개론’의 납뜩이로 스타덤에 오르며 신인상을 휩쓸었다. 그 후 ‘관상’, ‘역린’, ‘나의 사랑 나의 신부’ 등 여러 장르의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스타성과 연기력 모두를 갖춘 배우로 각광받고 있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대한민국 대표 시간추적자로 자리매김한 배우 이진욱은 ‘시간이탈자’에서 2015년을 살아가는 강력계 형사 ‘건우’로 변신해 다시 한 번 시대를 초월한 활약을 펼친다.

지환 때문에 1983년도에 관심을 갖던 건우는 그 해 미제살인사건의 피해자들 중 한 명이 지환의 약혼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뒤, 이를 막기 위해 사건을 파헤치고 능동적으로 사건에 뛰어드는 인물 맡아 열연했다. 수려한 외모와 신비로운 분위기로 시선을 모으는 배우 이진욱. 특히 드라마 ‘나인: 아홉 번의 시간여행’을 통해 드라마 전체를 쥐락펴락하는 열연으로 시청자들을 사로 잡은 데 이어, ‘시간이탈자’에서 다시 한번 시대를 초월한 활약을 예고해 대한민국 대표 시간추적자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간이탈자’는 오는 4월 개봉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