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리부는 사나이’ 조윤희, 신하균 도움 받아 은행강도 사건 협상 나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피리부는 사나이

‘피리부는 사나이’ 조윤희가 신하균의 도움을 받아 협상에 나섰다.

8일 방송된 tvN ‘피리부는 사나이'(연출 김홍선, 극본 류용재)에서는 주성찬(신하균)이 여명하(조윤희)를 도와 은행강도와 협상에 나섰다.

이날 주성찬은 여명하에게 “당신 좋은 협상가야. 내가 못 구한 한강 취객 구했잖아”라고 말했다. 이어 주성찬은 자신이 가진 협상능력으로 여명하를 도왔다.

여명하는 침착하게 은행강도를 계속해서 설득했다. 여명하는 따듯한 말을 건내며 은행강도의 마음을 자극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tvN ‘피리부는 사나이’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