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리부는 사나이’, 위기협상팀 해체 위기…조윤희 ‘고군분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피리부는 사나이

‘피리부는 사나이’ 위기협상팀이 해체될 위기에 처했다.

8일 방송된 tvN ‘피리부는 사나이'(연출 김홍선, 극본 류용재)에서는 여명하(조윤희)가 속한 위기협상팀이 해체될 위기에 처해 여명하가 나섰다.

이날 여명하는 경찰청창을 찾아가 “협상팀 해체 다시 생각해 주십시오”라고 말했다. 이에 경찰청장은 “실적이 없는데 어떻게 지원을 하냐”고 나무랐다.

이어 경찰청장은 “다장 큰 사건이 터지면 협상 할 수있는 사람도 없지 않냐”고 말했고, 여명하는 “저나 저희 팀원이 할 수 있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에 경찰청장은 “그런 사건에는 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 해본 사람이 필요하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tvN ‘피리부는 사나이’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