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윤균상 “오늘 밤, 유아인이 삼봉대감을 칠 것”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76889974_1
‘육룡이 나르샤’ 윤균상의 할머니가 무기고를 발견했다.

8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연출 신경수, 극본 김영현 박상연)에서는 무휼(윤균상)의 할머니가 무기고를 발견하는 장면이 방송됐다.

할머니는 손자를 찾아 헤매다가 무기고를 발견했다. 그녀는 무휼에게 “이게 무슨 일이냐. 반촌에 이게 있으면 큰일 난다. 너 대체 무슨 일을 하는거냐”고 물었다. 이에 무휼은 “오늘 밤에 대군 마마께서 삼봉대감을 칠 것”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또한 무휼은 “성공하라고 하시지 않으셨냐. 성공은 책임을 지는 것이다. 여기까지가 제 책임이고 제가 해야할 일이다”라고 앞으로의 계획을 털어놨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