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신세경에 “그날이 오면 결정 잘 해라”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1457443113893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과 신세경이 대립했다.

8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연출 신경수, 극본 김영현 박상연)에서는 이방원(유아인)-분이(신세경) 사이에 긴장감이 흐르는 모습이 방송됐다.

분이는 조영규(민성욱)가 반촌에서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이방원에게 “핏자국을 봤습니다. 그 안의 무기고도요”라고 말했다.

이에 이방원은 “미안하다. 너만은 개입시키고 싶지 않았는데”라며 “내 거야. 그 창고. 발고하려면 해. 반촌도 혐의를 피하기 힘들겠지만. 그날이 오면 결정을 잘 하라고. 너나 너희 사람들 살아남기 위해 최선을 다 하라고”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그날이 언제냐”라고 묻는 분이의 말에, 이방원은 “너를 위한답시고 내가 그걸 안 쓰기는 어려울 것 같다”라며 덧붙였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