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윤균상, 민성욱 죽음에 “내 망설임이, 내 주저함이” 후회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201603082213681117_1_99_20160308221403
‘육룡이 나르샤’ 윤균상이 민성욱의 죽음에 슬퍼했다.

8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연출 신경수, 극본 김영현 박상연)에서는 조영규(민성욱)의 장례식이 치러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조영규는 척사광(한예리)에게 죽임을 당했다.

무휼(윤균상)은 조영규가 척사광에게 죽임을 당한 것을 알게 됐고, 과거 척사광을 그냥 살려줬던 것을 회상하며 후회했다. 이어 그는 “내 망설임이, 내 주저함이”라며 괴로워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