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림학교’ 이현우-이홍빈-서예지-정유진, 주인공 4인의 종영 소감

[텐아시아=이다연 인턴기자]

160308무림학교_종강소감1

‘무림학교’ 배우들의 종영 소감이 공개됐다.

8일 최종화를 앞둔 KBS2 ‘무림학교'(극본 양진아, 연출 이소연)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배우들의 종영 소감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윤시우 역을 연기했던 배우 이현우는 “뜻 깊은 촬영이었고, 많은 걸 얻고 배울 수 있는 현장이었다”며 “끝까지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왕치앙 역을 연기했던 이홍빈은 “앞으로도 배우 이홍빈, 빅스 홍빈으로서 다양한 활동을 할 것. 많은 기대와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마지막 촬영을 함께 마치고 서로 부둥켜안으며 눈물을 글썽였다.

여주인공 심순덕 역할의 서예지는 “많은 분들이 고생하셨는데, 잘 버텨주시고 재밌게 촬영한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황선아 역의 정유진은 “(서예지와) 같이 해서 너무 행복했다”며 “앞으로 남은 방송도 본방사수 꼭 해주시고 그동안 정말 감사했다”는 말로 종영 소감을 마무리했다.

황무송 총장 역의 신현준은 “많은 후배 배우들이 멋지게 성장하는 드라마였던 것 같다. 그 점이 굉장히 뿌듯하다”며 총장 다운 종영 소감을 밝혔다.

많은 배우들의 사랑과 열정 속에서 완성된 ‘무림학교’의 최종화는 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다연 인턴기자 yeonda22@
사진. KBS2 ‘무림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