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이준호 향한 2PM의 깜짝 응원 “반드시 본방 사수!” 든든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기억 이준호

그룹 투피엠(2PM)이 멤버 이준호의 첫 드라마 도전을 응원했다.

tvN 측은 8일 새 금토드라마 ‘기억’(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으로 첫 드라마 도전에 나선 이준호의 인터뷰와 투피엠 멤버들의 응원이 담긴 영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영상 속 이준호는 인터뷰를 앞두고 긴장한 모습이다. 이어 그는 투피엠 멤버들의 응원을 받았느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별 말 안했다”라고 쓸쓸히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투피엠 멤버들이 깜짝 등장했다. 멤버들은 “준호가 바쁜 와중에도 연기 공부를 열심히 하고 있다. tvN 애청자로서 이번 드라마가 많은 기대가 된. 반드시 본방사수 하겠다”라며 든든한 우정을 자랑했다.

멤버들의 응원에 힘을 얻은 이준호는 “여러분들께 처음으로 드라마에서 인사를 드리게 되어 기쁘고 설렌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는 인사로 인터뷰를 마무리지었다.

이준호는 극 중 엘리트 어소시엣 변호사 정진으로 분해 까칠하면서도 따뜻한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기억’은 인생의 황금기를 보내고 있던 변호사 박태석(이성민)이 알츠하이머라는 불행을 통해 잊고 있었던 가족의 소중함과 진짜 삶의 가치를 일깨워 나가는 드라마로, 오는 18일 오후 8시 30분에 첫 방송 된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tvN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