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의 꽃비’ 어수선 감독 “해령, 순수한 모습이 장점”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어수선 감독

어수선 감독이 해령의 매력 포인트를 집었다.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신관에서 열린 KBS2 TV소설 ‘내 마음의 꽃비'(극본 한희정 문영훈, 연출 어수선) 제작발표회에서 어수선 감독은 “해령의 매력은 순진함이다”라고 말했다.

어수선 감독은 “오디션을 볼 때 해령이 굉장히 순진하다는 걸 알았다”라며 “아역배우 출신이라 기본 연기력은 있다고 생각했다. 게다가 순수한 모습이 마음에 들어 캐스팅 하게 됐다”라고 해령의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이어 어수선 감독은 배우들의 매력 포인트를 하나하나 집어냈다. 그는 “정이연은 기회가 주어졌을 때 신들린 연기를 한다. 아마 후반부에 정이연의 신들린 연기가 나올 것 같은데, 많은 기대 부탁한다”라고 정이연에 대한 신뢰감을 드러냈다.

또, 신인배우 지은성에 대해서는 “주연 네 명 중 가장 연기 경력이 짧다. 그렇지만 눈빛이 살아있다”라며 “아침 주 시청 층인 주부님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표했다.

‘내 마음의 꽃비’는 1950년대 혼란스러운 전쟁의 시기를 거친 두 여자의 인생부터 70년대 자식 세대 간의 인생과 사랑을 그린 드라마로, 지난달 29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 9시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