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리부는 사나이’ 신하균, 조윤희에 꼼짝 못 하는 이유? 사건 1년 후 이동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tvN_피리부는사나이

‘피리부는 사나이’ 2화에서 자살 폭탄 테러 사건 1년 후 이야기가 그려진다.

8일 방송되는 tvN ‘피리부는 사나이’(극본 류용재, 연출 김홍선) 2화에서는 지난 1화 방송분에서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킨 자살폭탄테러 사건으로부터 1년이 지난 시점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자살폭탄테러 사건으로 아버지 같은 팀장님 오정학(성동일)을 잃은 여명하(조윤희)와 자신의 과오로 애인을 잃은 주성찬(신하균)의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

이에 tvN 측은 방송을 앞두고 조윤희가 신하균을 무력으로 제압하고 있는 스틸컷 두 장을 공개했다. 조윤희에게 붙잡혀 옴짝달싹 못하고 있는 신하균의 모습에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이날 방송될 두 번째 사건은 세기은행에서 발생한 인질 강도사건으로, 현장에 인질로 잡혀있던 기자가 영상통화를 통해 인질 강도의 만행을 뉴스로 생중계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역대 tvN 월화드라마 중 첫 방송 최고 시청률을 기록해 화제를 모은 ‘피리부는 사나이’ 속 두 번째 사건은 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