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측 “‘힙합의 민족’, ‘할미넴’ 8人 확정…현재 녹화중”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힙합의 민족 출연진

배우 김영옥 등 8명의 노익장들이 힙합 프로듀서의 도움을 받아 ‘할미넴’에 도전한다.

8일 오후 JTBC 새 예능프로그램 ‘힙합의 민족’ 관계자는 “배우 김영옥, 양희경, 이경진, 이용녀, 문희경, 국악인 김영임, 에어로빅 강사 염정인, ‘쇼미더머니4’에 출연한 최병주 등 8명의 출연진이 현재 ‘힙합의 민족’ 첫 녹화를 하고 있는 중이다”라고 밝혔다.

김영옥, 양희경, 이경진, 이용녀, 문희경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 연극 무대를 오가며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는 관록의 여배우들이 힙합에 도전하는 모습은 어떨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 국악익 김영임과 MBC ‘무한도전’ 에어로빅 특집에서 강력한 카리스마를 뽐낸 ‘할마에’ 염정인, Mnet ‘쇼미더머니4’에서 백발의 할머니 래퍼로 화제를 모았던 최병주의 출연 역시 눈길을 끈다.

‘힙합의 민족’은 8명의 할머니 래퍼가 힙합 프로듀서와 팀을 이뤄, 무대를 준비하고 랩배틀 대결을 펼쳐 최종 1인을 뽑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8명의 할머니 래퍼와 팀을 이룰 프로듀서로는 MC스나이퍼, 피타입, 한해, 릴보이, 치타, 딘딘, 키디비, 몬스타 엑스 주헌이 캐스팅됐다. 방송인 신동엽과 래퍼 산이는 MC를 맡아 할머니 래퍼와 프로듀서들의 다리 역할을 할 예정이다.

‘힙합의 민족’은 이달 말 혹은 오는 4월 초 방송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