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의식 “헤비메탈이 망했다고? 그래서 더 경쟁력 있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피해의식

헤비메탈 밴드 피해의식이 해외 뮤직 페스티벌 참가를 앞두고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피해의식은 8일 오후 서울 중구 문화창조벤처단지에서 열린 ‘2016 케이팝 해외 쇼케이스’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취재진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날 한 취재진은 “최근 록의 기운이 쇠하고 있다. 이 상황에서 피해의식의 경쟁력은 무엇인가?”라고 날카롭게 질문했다. 보컬 크로커다일은 “메탈이 망해간다는 얘기는 30년 전부터 있어 왔던 이야기”라고 운을 뗀 뒤 “한국 경제 상황과 똑같다. 한국 경제가 망해도 잘 살 사람은 잘 산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크로커다일은 “메탈은 이제 우리밖에 안 한다. 그래서 경쟁자가 없다. 전세계적으로도 다 합쳐봐야 1,000팀 정도뿐이다. 그래서 우리도 충분히 먹고 살 수 있고 경쟁력도 있다”고 덧붙여 박수갈채를 받았다.

피해의식은 오는 16일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 벨몬트에서 열리는 SXSW(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에 참가해 케이팝나이트아웃 무대를 꾸민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러브락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