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이기광-이열음, 극 초반 이끌 히든카드 ‘완벽 열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몬스터 이기광 이열음

배우 이기광과 이열음의 ‘몬스터’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8일 오전 MBC 새 월화드라마 ‘몬스터'(극본 장영철·정경순, 연출 주성우) 측은 현장에 몰입해 촬영을 준비하고 있는 이기광과 이열음의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특히, 촬영 쉬는 시간 브이를 그리며 웃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에서 활기찬 현장 분위기를 짐작할 수 있다.

극 중에서 이기광과 이열음은 각각 강지환과 성유리가 연기하는 강기탄과 오수연의 10대 시절을 연기한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이기광과 이열음은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이라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를 짐작케한다.  특히 이열음과 이기광은 틈날 때마다 대본을 읽으며 캐릭터 연구에 몰두하는가 하면, 선배 혹은 스태프들의 디렉션에 집중하며 완벽한 드라마를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더욱 선배 배우들과 함께 즐거운 촬영을 이어가고 있는 두 사람은 연기에 대한 노력과 열정을 불태우며 장면마다 최선을 다하고 있는 중.  실제 현장에서도 막내인 이기광과 이열음은 항상 배우려는 자세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몬스터’ 제작진은 “힘든 촬영에도 지친 내색 없이 항상 웃고 파이팅을 전하는 이기광과 이열음은 극 초반에만 볼 수 있다는 것이 아까울 정도로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 추운 날씨에 고생하면서도 완벽한 장면을 위해 노력한 두 사람의 열연을 ‘몬스터’를 통해 확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화려한 유혹’의 후속작인 ‘몬스터’는 거대한 권력집단의 음모에 가족과 인생을 빼앗긴 한 남자의 복수극이자 철옹성과도 같은 베일에 싸인 특권층들의 추악한 민낯과 진흙탕에서도 꽃망울을 터뜨리는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전설의 마녀’, ‘백년의 유산’. ‘애정만만세’ 등을 연출한 주성우 PD와 ‘기황후’, ‘돈의 화신’, ‘샐러리맨 초한지’, ‘자이언트’의 대본을 쓴 장영철, 정경순 작가가 손을 잡아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강지환, 성유리, 박기웅, 수현, 정보석, 박영규, 이덕화, 김보연, 정웅인, 김혜은, 이엘, 진태현, 조보아 등 초호화 캐스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몬스터’는 오는 2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