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리데이’ 수호-류준열, 스무 살 사진 공개

[텐아시아=정시우 기자]글로리데이

지수 김준면 류준열 김희찬 주연의 영화 ‘글로리데이’가 네 주연배우의 실제 스무 살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영화 ‘글로리데이’의 네 주인공은 작품에 합류할 당시보다 현재 대세 신예로서의 입지를 확실히 다지며 말 그대로 심미안을 자랑하는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스무 살 청춘을 연기한 배우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데, 네 배우의 실제 스무살 사진에 대한 궁금증도 증폭되고 있는 것.

먼저 깊고 강렬한 눈빛으로 아찔한 통증을 표현해 낼 배우 지수의 스무 살. 사진 속 지수는 긴 머리에 짙은 눈썹, 날렵한 턱선 등 두 눈에 가득 담긴 끼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엑소의 리더이자 첫 스크린 데뷔 신고식을 치를 배우 김준면은 가방을 어깨에 맨 멋진 포즈가 눈길을 끈다. 우수에 젖은 눈빛으로 먼 곳을 응시하고 있는 김준면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없는 잘생긴 외모로 팬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한다.

대세 연기파 배우의 존재감을 재확인 시키고 있는 배우 류준열은 통통한 볼살에 앳된 모습이 단연 눈길을 사로잡는다. 운동복을 입고 경기장에 서 있는 류준열은 어릴 적 모습이 많이 남아있는 것으로 귀엽게 미소 짓고 있는 모습이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마지막으로 ‘치즈인더트랩’ ‘미세스캅2’를 통해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는 배우 김희찬 역시 귀여움이 잔뜩 묻어나는 사진으로 눈길을 끈다. 붉은색 후드티를 입고 브이를 그리고 있는 모습은 장난끼 많은 스무 살 김희찬을 예상해 볼 수 있는 것으로 특유의 개구지고 사랑스러운 모습이 눈길을 끈다.

스무 살 처음 여행을 떠난 네 친구의 시간이 멈춰버린 그날을 가슴 먹먹하게 담아낸 ‘글로리데이’는 3월 24일 개봉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