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를 부탁해’ 김영철 “송은이, 여자로 느낀 적 있다” 고백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김영철

방송인 김영철이 선배 개그우먼 송은이를 이성으로 느낀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김영철은 최근 JTBC 모바일 예능프로그램 ‘마녀를 부탁해’에 윤정수와 동반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영철은 MC 송은이 김숙 안영미 이국주 박나래와 더불어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특히 두 사람은 MC들과 평소 친분이 두터운 만큼 시종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특히 김영철, 송은이의 핑크빛 기류를 파헤치는 시간이 마련됐다.

김숙은 “박미선도 진지하게 연결시키려고 했었지만 아직도 결론이 나지 않은 상황”이라며 둘의 관계에 대한 진실을 말해달라고 운을 띄었다.

김영철은 “사실 송은이를 여자로 생각했던 적도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이어 “송은이는 나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사람”이라고 애정을 과감히 드러내며, 주위의 이목을 끌었다.

김영철의 솔직한 고백으로 한층 빛을 발한 ‘마녀를 부탁해’는 8일 오전 11시 SK 브로드밴드 ‘옥수수(oksusu)’ 어플리케이션과 JTBC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