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리부는 사나이’ 조윤희, 특공대복과 액션으로 시청자 사로잡았다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피리부는 사나이

배우 조윤희가 ‘종합선물세트’ 같은 첫 등장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피리부는 사나이'(극본 류용재, 연출 김홍선)의 첫 회에서 조윤희는 잘 나가는 특공대원 시절의 모습부터 ‘위기 협상관’이 된 후 첫 현장에 뛰어든 모습까지 다채로운 연기를 펼쳤다.

조윤희는 ‘피리부는 사나이’에서 서울지방경찰청 위기 협상팀 소속 경위 여명하 역을 맡았다. 달변가보다 눌변가에 가깝지만, 진심으로 상대방을 이해하고 대화를 나누면 반드시 협상을 성공시킬 수 있다고 굳게 믿는 인물.

이 날 방송에서 명하는 특공대 훈련에서 뛰어난 직감을 보였다. 인질범을 왜 쏘지 않고, 붙들었냐는 한지훈(조재윤) 팀장의 말에 명하는 “사랑하는 사이였다거나, 그래서 전혀 죽일 생각이 없었다면요?”라며 자신이 느낀 직감에 대해 서툴지만 꿋꿋하게 설명했다. 실제로 명하가 직감을 느낀 두 사람은 비밀 사내 연애를 하고 있던 연인사이였던 것. 이후 오정학(성동일) 팀장은 그동안 눈여겨 봐뒀던 명하를 자신의 팀인 ‘위기 협상팀’으로 데려왔고, 이에 명하는 ‘위기 협상관’으로서 첫 출발을 알렸다.

아울러 조윤희는 특공대복을 입고 시선을 강탈시키는 제복 비주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런가 하면, 인질범을 단숨에 제압하기도 하고, 성찬(신하균)과 몸싸움을 벌이는 등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으로 호응을 얻기도 했다.

한편 ‘피리부는 사나이’는 일촉즉발 상황에서도 끝까지 대화와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위기 협상팀’과 시대가 낳은 괴물 ‘피리부는 사나이’의 대립을 그린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tvN ‘피리부는 사나이’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