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리부는 사나이’ 신하균, 기자회견장서 유준상과 첫 만남 ‘긴장감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피리부는 사나이

‘피리부는 사나이’ 신하균과 유준상이 긴장감 넘치는 첫 만남을 가졌다.

7일 방송된 tvN ‘피리부는 사나이'(연출 김홍선, 극본 류용재)에서는 기업협상가 주성찬(신하균)이 기자회견을 열고 기자로 참석한 윤희성(유준상)과 긴장감 넘치는 첫 만남을 가졌다.

이날 윤희성은 납치범에게서 인질들을 구해온 주성찬에게 “사망한 직원의 사망 원인이 풍토병이라던데 사실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주성찬은 “납치되고 나서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해 사망한 것으로 알고있다”고 답했다. 이어 윤희성은 “납치범들의 요구액이 상당했던 걸로 알고 있는데 얼마나 지불했나?”라고 날카롭게 물었고, 주성찬은 지지 않고 받아치며 긴장감 넘치는 상황을 연출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tvN ‘피리부는 사나이’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