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리부는 사나이’ 신하균, 인질 구하려다 ‘일촉즉발’ 상황 직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피리부는 사나이

‘피리부는 사나이’ 신하균이 필리핀에서 협상가로 활약했다.

7일 방송된 tvN ‘피리부는 사나이'(연출 김홍선, 극본 류용재)에서는 기업협상가 주성찬(신하균)이 필리핀에서 인질을 구하기 위해 협상에 나섰다.

이날 주성찬은 인질을 잡고있는 무리에게 돈가방을 건냈다. 이에 그 무리의 보스는 “1인분 밖에 안 되는 것 같다”며 액수에 불만을 드러냈다.

이어 보스는 주성찬 머리에 총을 겨누고 “수작부리지 마라 지금 널 쏘고 이 돈을 그냥 먹을 수 있다”고 협박했지만 주성찬은 흔들리지 않고 “당신은 사업가기 때문에 날 쏠 수없다”고 말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tvN ‘피리부는 사나이’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