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유혹’ 정진영, 주상욱 김병세로 착각 “정기야, 잘못했다” 사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화려한 유혹

‘화려한 유혹’ 정진영이 주상욱을 김병세로 착각했다.

7일 방송된 MBC‘화려한 유혹’(극본 손영목 차이영 , 연출 김상협 김희원)에서는 강석현(정진영)이 진형우(주상욱)를 진정기(김병세)로 착각하고 무릎 꿇고 사과했다.

이날 강석현은 진형우에게 “나한테 자네가 많이 화난거 알아. 내가 자네한테 그 일을 시키지 말았어야 했어”라고 울먹였다.

이어 강석현은 “내 욕심으로 이 판으로 끌어들었어”라며 “정기야. 내가 널 죽인거야. 아무 죄 없는 너를….잘못했다”라고 무릎 꿇고 사죄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MBC ‘화려한 유혹’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