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뉴질랜드 잭 “뉴질랜드 공식 언어는 수화”

[텐아시아=이다연 인턴기자]

잭3-vert

‘비정상회담’ 일일 비정상 대표로 뉴질랜드 출신의 잭이 출연한다.

7일 방송되는 JTBC ‘비정상회담’에는 일일 비정상으로 뉴질랜드 대표 잭 스텐하우스가 출연해 뉴질랜드를 소개한다.

잭은 “뉴질랜드에서는 수화가 공식 언어”라며 “장애인을 배려할 줄 아는 나라이기 때문에 수화를 공식 언어로 채택했다”고 밝혔다. 또 잭은 뉴질랜드의 대표 관광지 호비튼 마을을 비롯해 다양한 관광지를 소개한다.

뉴질랜드에 대한 신기하고 다양한 이야기는 7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비정상회담’에서 공개된다.

이다연 인턴기자 yeonda22@
사진. JTBC ‘비정상회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