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PHOTO]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셀카봉에 빠진 세 외국인(독수리 에디)

[텐아시아=서예진 기자] 배우 휴 잭맨, 태론 에거튼, 덱스터 플레처 감독이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IFC몰 CGV 여의도에서 진행된 영화 ’독수리 에디’ 내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독수리 에디’는 반항적인 성격으로 미국 국가대표 선수에서 퇴출 된 천재 스키 점프 선수 ‘브론슨'(휴 잭맨 분)이 자신의 코치가 되어 달라며 막무가내인 ‘에디’(태론 에거튼 분)를 만나 그들만의 꿈을 이뤄가는 감동실화를 그렸다. 오는 4월 7일 개봉 예정.

배우 휴 잭맨, 태론 에거튼이 셀프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휴 잭맨, 태론 에거튼이 셀프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휴 잭맨, 태론 에거튼이 '셀카봉'을 살펴보고 있다.

배우 휴 잭맨, 태론 에거튼이 ‘셀카봉’을 살펴보고 있다.

배우 휴 잭맨, 태론 에거튼, 덱스터 플레처 감독이 '셀카봉'을 이용해 자신들의 모습을 촬영하고 있다.

배우 휴 잭맨, 태론 에거튼, 덱스터 플레처 감독이 ‘셀카봉’을 이용해 자신들의 모습을 촬영하고 있다.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