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림학교’ 이현우, 천의주의 결말을 지배하는 자

[텐아시아=이다연 인턴기자]

160307무림학교_안내자이현우

‘무림학교’ 이현우가 종영까지 2회를 앞두고 극의 키플레이어로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7일 방송되는 KBS2 ‘무림학교’(극본 양진아, 연출 이소연)에서는 신비의 보물 천의주와 자신이 관련이 있다고 직감한 윤시우(이현우)가 비밀을 풀어나가는 장면이 그려진다.

윤시우는 18년 전 천의주의 열쇠를 갖고 있던 채윤(신성우)의 생존 소식을 알고 있다. 게다가 그는 채윤이 황선아(정유진)의 친아버지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어 천의주의 열쇠가 세 조각으로 나누어져 있다는 것도 알게 되며 윤시우가 흩어진 진실의 조각을 모두 맞출 날이 얼마 남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윤시우가 ‘무림학교’의 결말을 어떻게 이끌고 나갈지 7일 방송되는 ‘무림학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다연 인턴기자 yeonda22@
사진. KBS2 ‘무림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