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스파이 명월>│미션! 한류스타와 결혼하라

KBS <스파이 명월>│미션! 한류스타와 결혼하라
“남북한의 큰 이념문제보다는 선남선녀들의 이야기로 진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5일 열린 KBS 제작발표회에서 황인혁 감독은 작품의 성격에 대해 이렇게 밝혔다. 북한을 강타한 한류와 이를 경계하는 북한 정부로 인해 “최고의 한류스타와 3개월 안에 결혼해 북으로 데려오라”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 한 여성 남파공작원. 민감할 수 있는 소재에 황당한 설정까지 얹었지만 황인혁 감독은 어디까지나 이 작품이 “좌충우돌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임을 강조했다. 이 유별난 로맨스를 지탱하게 될 두 축은 KBS 이후 3년 만에 브라운관으로 돌아온 에릭과 MBC 이후 드라마에서는 5년 만에 다시 코믹 캐릭터를 선보이게 된 한예슬이다. 여기에 명월(한예슬)을 남몰래 좋아하는 직속상관 최류(이진욱)와 강우(에릭)를 소유하려 하는 재벌가 상속녀이자 톱스타인 주인아(장희진)가 가세해 4각 관계를 이룰 예정이다.

군 제대 후 첫 작품으로 을 선택한 에릭은 “(강우는) 제가 소화하기 쉬운 캐릭터”라고 밝혔다. 실제로 신화로 활동하면서 MBC 와 등을 통해 배우로도 입지를 굳힌 에릭과, 가수와 연기 활동을 병행하는 한류스타 강우는 유사한 면이 많다. 스스로는 “코믹한 부분을 굳이 시도하지 않아도 작품이 재미있을 것 같아서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지만, 팬이라는 핑계로 자신을 끊임없이 쫓아다니는 명월의 양쪽 신발 끈을 하나로 모아서 묶어버리는 등 하이라이트 영상을 통해 공개된 강우의 모습은 장난기 많은 에릭의 평소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그러나 강우가 고아로 자라 매우 힘들게 스타의 자리에 오른 인물인 만큼, 코믹한 요소는 부수적일 뿐 주를 이루는 것은 매사에 철저한 ‘프로’의 모습이다.

코믹과 진지함 사이의 줄타기
KBS <스파이 명월>│미션! 한류스타와 결혼하라
시트콤과 영화를 제외하고, 드라마에서 단 한 번 선보였던 코믹 캐릭터를 통해 ‘로맨틱 코미디의 여왕’으로 떠올랐던 한예슬이 나상실을 뛰어넘을 만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도 관건이다. “명월은 호기심이 많아 일단 일을 저지르고 보는 스타일인데 나에게도 그런 면이 많다”는 그의 말로 미루어 볼 때, 한예슬식 명월은 나상실과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태어난 캐릭터라고 할 수 있다. 고위층 자제를 비밀스럽게 경호하느라 진지하고 냉철한 태도를 유지하다가도 강우 앞에서는 뻔뻔한 표정으로 “싸인, 플리즈”를 연달아 외치는 명월의 모습은 꽤 인상적이다. 다만 한예슬 자신도 인지했듯 “적정선을 유지하면서 다른 배우들과 호흡을 맞춰 가는” 것이 과제라고 할 수 있다.

보는 이들이 쉽게 받아들이기 힘든 ‘간첩’이라는 설정 안에서 ‘국경과 이념을 초월한 사랑’이라는 주제를 성공적으로 전달하기란 만만치 않을 듯하다. 고전적이고 스케일 큰 액션으로 무장한 SBS , MBC 과 동시간대에 방영된다는 사실도 의 성공을 장담할 수 없게 한다. 결국 작품의 성패는 에릭과 한예슬이 미묘하게 변해가는 강우와 한명월의 심리를 얼마나 설득력 있게, 흥미롭게 표현하느냐에 달렸다고 할 수 있다. 과연 은 에릭과 한예슬의 새로운 전성기를 열어젖힐 도약대가 될 수 있을까. 오는 7월 11일 9시 55분 첫 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 황효진 기자 seventeen@
사진. 채기원 ten@
편집. 장경진 th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