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홍보대사 휴 잭맨의 한국♥, 평창올림픽까지 향했다(종합)

[텐아시아=정시우 기자]휴 잭맨1

휴 잭맨의 한국사랑은 평창까지 향했다.

7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호텔에서는 덱스터 플레처 감독과 배우 휴 잭맨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독수리 에디’ 내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휴 잭맨은 등장과 동시에 능숙한 한국말로 인사를 건네 눈길을 끌었다. 그는 “(한국말)안녕하세요”로 말문을 연 후 “항상 기쁜 마음으로 한국에 오게 된다. 서울홍보대사이기 때문에 10년 전부터 자주 왔다. 이번에는 ‘독수리 에디’를 가지고 찾아왔다. ‘독수리 에디’는 소외된 약자에 대한 이야기지만 따뜻한 감동이 있는 영화다. 즐겁게 촬영한 영화를 여러분 또한 즐겨주셨으면 조겠다”고 인사를 했다.
덱스터 플레처, 휴 잭맨

그는 영화 속 소재인 스키점프의 매력을 말하며 2년 후 열리는 평창올림픽에 대해서도 여러 차례 언급했다. 휴 잭맨은 “난 호주인이기 때문에 스키점프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다. 호주에서는 활성화된 스포츠가 아니다. 그런데 이 영화를 찍으면서 사랑하게 됐다. 굉장히 우아하고 아름다운데, 위험한 스포츠이기도 하다. 그 반전 매력에 빨려들어갔다”고 전한 후 “2년 후 평창올림픽이 개최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직접 가서 보셨으면 좋겠다. 정말 웅장하고 멋진 스포츠라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화 감독의 영화 ‘국가대표’를 먼저 언급한 것도 휴 잭맨 이었다. 그는 “덱스터 플레처 감독님께서 ‘국가대표’라는 영화를 봤다”며 “같은 주제의 영화기 때문에 참고하셨다”고 전하기도.

휴 잭맨의 한국사랑은 서울을 도착하자마자 바로 시작됐다. 앞서 휴 잭맨은 자신의 트위터에 “Good morning Korea!”라는 글을 게재한 후, 한국말로 “안녕하세요, 코리아”라고 인사를 전했다. 또한 자신의 반려견인 Allegra가 한복을 입은 모습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휴 잭맨 반려견

한편 휴 잭맨은 7일 오후 6시 50분 여의도 IFC몰 CGV광장에서 열리는 레드카펫에 태런 에저튼과 함께 참석한다. 내한 기간 동안 ‘뉴스룸’에 출연, 손석희 앵커도 만날 예정이다

‘독수리 에디’는 열정만큼은 금메달급이지만 실력미달 국가대표 ‘에디’(태런 에저튼)와 비운의 천재코치 ‘브론슨 피어리’(휴 잭맨)가 펼치는 올림픽을 향한 유쾌한 도전 플레이를 그린 작품. 4월 7일 개봉 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