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수리 에디’ 감독 “韓영화 ‘국가대표’ 참고…수준높더라”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덱스터 플레처2

덱스터 플레처 감독이 김용화 감독의 ‘국가대표’를 언급했다.

7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호텔에서는 덱스터 플레처 감독과 배우 휴 잭맨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독수리 에디’ 내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덱스터 플레처 감독은 “영화 를 찍기 전, 스키점프와 관련해서 영화를 찾아봤는데 ‘국가대표’가 유일하더라”며 “수준이 굉장히 노픈 영화였다. 한국말로 돼 있어서 스토리 전체를 다 이해는 못했지만 큰 도움을 받았다.

이어 “‘독수리 에디’는 조금 더 영국적인 시각으로 이야기를 풀여냈다. 같은 소재라도 다른 방식으로 풀었기 때문에 한국 관객도 흥미롭게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독수리 에디’는 열정만큼은 금메달급이지만 실력미달 국가대표 ‘에디’(태런 에저튼)와 비운의 천재코치 ‘브론슨 피어리’(휴 잭맨)가 펼치는 올림픽을 향한 유쾌한 도전 플레이를 그린 작품. 4월 7일 개봉 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