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회 마리끌레르 영화제, 10일 개막…이병헌·여진구·정유미 등 개막식 파티 참석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마리끌레르 영화제 포스터

제5회 마리끌레르 영화제가 오는 10일 CGV청담씨네시티에서 개막한다.

마리끌레르 영화제는 영화 팬들에게 보다 더 다양한 영화를 만나볼 수 있도록 CGV 후원으로 패션 매거진 마리끌레르가 1년에 1번 개최하는 영화제다.

올해는 개막작 ‘헤일, 시저!’와 폐막작 ‘크로닉’을 포함해 ‘헝거’, ‘월터 교수의 마지막 강의’, ‘브루클린’, ‘뷰티풀 프래니’, ‘문워커스’, ‘리슨 투 미 말론’ 등 총 31편의 작품 상영과 GV가 예정돼 있다

특히 개막작 ‘헤일, 시저!’와 ‘헝거’는 이번 영화제를 통해 처음 소개되는 작품들로 영화 팬들에게 큰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들이다. ‘헤일, 시저!’는 코언 형제 감독의 작품으로, 제66회 베를린 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초청되며 평단과 관객의 뜨거운 호응을 얻기도 했다. 1950년대 전성기를 구가하던 할리우드 영화판을 배경으로, 당대 최고의 대작 ‘헤일, 시저!’를 촬영하던 도중 무비 스타 ‘베어드 휘트록’이 납치돼 이를 해결하기 위해 나선 ‘에디 매닉스’가 영화판 베테랑들과 벌이는 스캔들을 주 내용으로 하고 있다. 조지 클루니, 스칼렛 요한슨, 틸라 스윈튼 등 화려한 출연진을 자랑한다.

‘헝거’는 스티브 맥퀸 감독 영화로, 북아일랜드의 독립을 위해 투쟁하며 굶어 죽었던 보비 샌드를 주인공으로 한 영화다. 보비 샌드로는 마이클 패스벤더가 열연, 신념을 위해 파란만장한 삶을 살며 저항의 아이콘이었던 보비 샌드를 실감나게 표현해 냈다. 헝거는 GV도 기획돼 있다.

이 밖에도 배우 이윤지가 지난해 이어 올해도 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맡는다. 또한 아카데미 시상식에 오른 이병헌을 비롯하여 여진구, 정유미 등이 개막식 파티에 참석할 예정이다.

16일까지 7일간 진행되는 이번 영화제 기간 동안 모든 상영되는 모든 영화는 5천원에 만날 수 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CG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