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철,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입성..K팝 공연사 남기다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이승철

‘보컬신’ 가수 이승철이 세계적인 공연장인 호주 시드니 오페라하우스에 입성한다.

이승철은 5일(현지시간) 오후 호주 시드니의 명소인 오페라하우스의 메인홀인 콘서트홀에서 단독 콘서트 ‘더 베스트 라이브 인 시드니(The Best Live In Sydney)’를 개최했다.

오페라하우스는 2007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호주 대표 종합 극장이자 관광명소. 20세기를 대표하는 현대 건축물로 호주를 대표하는 상징성을 지녔다. 또 웅장한 외형 만큼이나 뛰어난 음향을 자랑하는 세계적인 공연장으로, 3,000석 규모의 대형 극장 콘서트홀과 1,500석 규모의 조안서더랜드씨어터, 수백석 규모의 드라마씨어터 등으로 구성됐다.

이승철은 메인홀인 콘서트홀에서 콘서트를 개최했다. 콘서트홀에서 콘서트를 개최한 한국 가수로는 앞서 2002년 조수미가 공연을 개최한 바 있다. 그만큼 한국 가수로 콘서트를 개최하는 것은 이례적인 경우. 이승철은 “세계적 명성의 장소에서 콘서트를 개최할 수 있어서 개인적으로도 영광”이라며 “가수로서 평생 꼭 한번 서고 싶었던 무대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승철 콘서트는 호주 각지 교민 부모세대는 물론 K팝을 좋아하는 현지 K팝 팬, 그리고 10대들로 가득 찼다. 이승철의 소속사 진엔원뮤직웍스는 “출연자들의 뒤를 바라보게 되는 무대 뒤편 좌석 ‘콰이어 스톨(choir stalls)’석까지 모두 팬들로 들어차는 등 공연이 매진을 기록했다”며 열기를 전했다.

이승철

이승철은 히트곡 ‘마이 러브(My love)’로 무대를 시작해, ‘인연’ ‘안녕이라고 말하지마’ ‘잊었니’ ‘마지막 콘서트’ ‘사랑한다구요’ ‘인연’ ‘희야’ ‘사랑 참 어렵다’ ‘긴하루’ ‘잠도 오지 않는 밤에’ ‘소리쳐’ ‘소녀시대’ ‘네버엔딩 스토리’ 등 30여곡의 히트 명곡 퍼레이드를 선보였다.

공연 막바지에는 이승철을 비롯한 출연진 전원이 무대에 올라 대형 태극기를 흔들며 평화송 ‘그날에’를 열창해 감동을 더했다. 이승철은 “유서깊은 공연장은 듣던대로 뛰어났다”면서 “좋은 시설 이상으로 관객들의 열정 역시 정말 멋지고 훌륭했다”고 전했다.

이승철은 호주 시드니오페라하우스 공연에 앞서 3.1절인 지난 1일 뉴질랜드 오클랜드 빅토리아컨벤션 센터에서 콘서트를 개최하기도 했다.

K팝 공연이 거의 열리지 못했던 뉴질랜드에서 정식 투어의 일환으로 개최된 이승철의 콘서트에 2,000여 명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뉴질랜드 현지 공연기획사는 “뉴질랜드 공연 사상 가장 K팝 팬들이 많이 몰린 순간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철은 “가수는 팬을 만날 때가 가장 행복한 것같다”고 화려했던 공연 소감을 전했다.

이승철은 뉴질랜드와 호주 공연을 이어 이달 중순 귀국해 투어를 이어간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진앤원뮤직웍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