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수, ‘화랑: 더 비기닝’ 합류…박형식 母 지소태후 역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나무엑터스 제공

배우 김지수가 ‘화랑:더 비기닝’에 합류한다.

7일 오전 김지수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김지수가 KBS2 ‘화랑: 더 비기닝(이하 화랑)'(극본 박은영, 연출 윤성식)에 지소태후 역으로 출연한다”고 밝혔다.

김지수는 극 중 화랑의 창시자이자 진흥왕 삼맥종(박형식)의 모후 지소태후 역을 맡았다. 지소태후는 청초한 외모와 달리 서늘한 카리스마와 원대한 야망을 품은 인물. 김지수는 지소태후를 통해 강렬하고 압도적인 여성상을 나타낼 전망이다.

앞서 김지수는 오는 18일 방송되는 tvN ‘기억’ (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에서 알츠하이머를 선고 받은 로펌 변호사 박태석(이성민)의 아내이자, 1남 1녀를 둔 엄마로 분한다. ‘기억’부터 ‘화랑’까지, 김지수의 2016년 상, 하반기 바쁜 행보가 눈길을 끈다.

김지수가 출연을 결정한 ‘화랑’은 100% 사전제작으로 진행되는 작품으로, 1,500년 전 신라의 수도 서라벌을 누비던 화랑들의 뜨거운 열정과 사랑, 눈부신 성장을 그리는 청춘 사극이다.

앞서 박서준, 박형식, 고아라, 샤이니 최민호 등이 출연을 확정했으며, 상반기 촬영을 마치고 하반기에 방송될 예정이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나무엑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