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론 측 “‘마녀보감’ 여주인공 출연, 최종 조율 중”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배우 김새론이 손을 흔들고 있다.

김새론이 ‘마녀보감’ 출연을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다.

7일 오전 김새론의 소속사 판타지오는 텐아시아에 “김새론이 JTBC 드라마 ‘마녀보감’에 출연을 제안받았다. 현재 최종 조율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JTBC ‘마녀보감’은 ‘동의보감’ 속 숨겨진 이야기를 상상한 판타지 로맨스 퓨전사극이다. JTBC ‘하녀들’을 연출한 조현탁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마녀보감’은 해병대를 전역한 배우 윤시윤의 복귀작으로 관심을 모은 작품이다.

김새론은 2000년 영화 ‘아저씨’에 원빈과 함께 출연, 아역배우로서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어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 ‘여왕의 교실’, ‘화려한 유혹’ , 영화 ‘이웃사람’, ‘만신’, ‘도희야’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