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계약’ 이서진, 이복형 재혼녀로 나타난 김유리에 ‘당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결혼계약

이서진과 김유리가 불편한 재회를 했다.

6일 방송된 MBC ‘결혼계약’에서는 한지훈(이서진)의 이복형 한정훈(김영필)이 서나윤(김유리)와 함께 한지훈(이서진)의 레스토랑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나윤은 지훈에게 “오랜만이야”라고 말했고, 지훈은 “그러게, 이렇게 이상한 그림으로 만나게 돼서 반갑네”라고 대답했다.

이어 지훈은 “너네 아버지 그렇게 고른 자리가 남의 집 재취 자리냐”며 비아냥거렸고, 이에 나윤은 “지훈 씨 그런 말할 자격 없잖아. 그 때 먼저 떠난 것도 지훈 씨야. 이렇게 만난 거 내 탓 아니잖아”라고 쏘아붙였다.

두 사람이 그러는 사이 정훈이 테이블로 돌아왔고, 두 사람은 다시 처음 만난 사이인척 술자리를 이어갔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결혼계약’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