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계약’ 유이, 딸 신린아에 취직 축하 받아…안타까운 모성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결혼계약

신린아가 유이의 취직을 축하했다.

6일 방송된 MBC ‘결혼계약’에서는 집주인 할머니에게 보증금을 빼달라고 부탁하는 강혜수(유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혜수는 집주인 할머니께 “은성(신린아)이는 어디있어요?”라고 물었고, 집주인 할머니는 “저기서 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혜수의 딸 은성은 모습을 감춘 이후였다.

혜수는 집으로 돌어가 은성을 찾았다. 이어 은성은 초코파이 하나에 초를 꽂고는 “취직 축하해 엄마”라며 혜수에게 그림으로 그린 초를 꽂은 초코파이를 건넸다. 같이 촛불을 끈 은성과 혜수는 다정한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다. 은성은 혜수에게 “오늘은 어땠어? 사람들이 엄마 음식 보고 좋아했어?”라고 물었다.

혜수는 “그럼”이라며 환하게 웃었지만, 사채업자가 레스토랑에 찾아와 난동을 부린 걸로 지훈(이서진)에게 “그만 두겠다”고 말한 뒤였기에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더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결혼계약’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