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화만사성’ 김영철, 김지호 주방에서 내쫓아 “음식에 화풀이 안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가화만사성

김영철이 김지호를 ‘가화만사성’에서 쫓아냈다.

6일 방송된 MBC ‘가화만사성’에선 한미순(김지호)이 봉만호(장인섭)의 불륜 사실을 알고 분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시댁 식구들이 그의 외도를 알았음에도 숨기고 있었다는 사실에 배신감을 느꼈다.

다음날 가화만사성에서 봉삼봉(김영철)은 손님들이 “맛이 변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주방으로 들어간 봉삼봉은 미순이 만든 짬뽕 맛을 봤고. 미순에게 “너 이 주방에서 나가라”고 말했다.

삼봉은 미순에게 “다른 건 몰라도 음식에 화풀이는 안 된다”고 단호하게 말했고, 미순은 “이유를 말씀해달라”고 했다. 삼봉은 “재로를 불에 오래 볶아 탄 맛이 강하고, 고춧가루를 많이 넣어서 텁텁하다. 당장 내 주방에서 나가라”고 소리쳤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가화만사성’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