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화만사성’ 이필모, 김소연에 정색 “당신 숨막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가화만사성

술에 취한 이필모가 김소연에 진심을 털어놨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가화만사성’에서는 서지건(이상우)이 술에 취한 유현기(이필모)를 찾아 집으로 데려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현기가 집에 들어오자 현기의 어머니는 봉해령(김소연)에게 “남편의 지지대는 부인이다. 네가 잘 받쳐야 애가 흔들림이 없다”며 해령을 따끔하게 혼냈다.

이에 해령은 “죄송하다”고 사과했고, 시어머니가 나가자 현기에게 “왜 안 하던 짓을 해서 나만 혼났다. 10년 넘게 사니 당신 취한 모습도 본다”며 그의 옷을 벗기려 했다.

해령이 자신을 건드리자 현기는 “건드리지마”라고 냉정하게 말했고, 당황하며 “그냥 당신이 답답할까봐”라고 말하는 해령에게 “당신 숨막혀”라고 말했다. 술김에 현기의 진심을 알게 된 해령은 당황스런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가화만사성’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