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사나이2’ 김성은, 손목 판박이 지적에 아들 생각…눈물 왈칵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진짜사나이2

김성은이 아들 생각에 눈물을 쏟았다.

6일 방송된 MBC ‘진짜 사나이2-여군 4기’에서는 첫 번째 점호를 맞이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점호 시간이 되자 탱탱볼 중대장은 생활관으로 들어왔다. 하지만 점호 보고자 차오루는 자리에 위치하지 않았다. 또한 차오루는 내복을 군복 안에 제대로 넣지 않아 지적을 받았다.

중대장의 지적에 김성은은 급히 손목을 가렸지만, 중대장의 시선을 피하지 못했다. 중대장은 김성은의 손목에 붙은 판박이를 보고 “이게 뭐냐”고 물었고, 김성은은 대답을 하지 못했다.

김성은은 “하루 종일 아들 생각이 나지 않다가 판박이 때문에 아들 얘기가 나오자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왔다”고 고백했고, 결국 중대장 앞에서 눈물을 보였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진짜 사나이2’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