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롤리팝의 정체는 야구 여신 정인영 “너무 떨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복면가왕 정인영

야구 여신 정인영 아나운서가 ‘복면가왕’을 찾았다.

6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제 24대 가왕 ‘우리동네 음악대장’에 도전하는 8명의 복면가수의 1라운드 듀엣곡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1라운드 두 번째 조로 나선 ‘봄처녀 제오시네’와 ‘달콤한 롤리팝’은 샵의 ‘텔미 텔미(Tell me Tell me)’를 부르며 남심을 흔들었다. 판정단의 투표 결과, ‘봄처녀 제 오시네’의 승리.

강수지의 ‘보랏빛 향기’를 부르며 가면을 벗은 ‘롤리팝’의 정체는 스포츠 아나운서 정인영이었다. 프리선언 후 첫 방송복귀 프로그램으로 ‘복면가왕’을 선택한 정인영은 “너무 떨렸다. 다리가 너무 떨려 주저앉을 뻔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