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김성주, 김구라에 설움 폭발 “프리 아나운서 쓰면 안 되냐”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복면가왕

프리 선언 아나운서 김성주의 설움이 폭발했다.

6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제 24대 가왕 ‘우리동네 음악대장’에 도전하는 8명의 복면가수의 1라운드 듀엣곡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롤리팝’의 정체를 추리하던 판정단은 ‘롤리팝’의 서유리 성대모사를 보고 아나운서가 확실하다고 추리했다. 신봉선은 “배지현 아나운서나 정은아 아나운서가 확실하다”고 말했고, 이에 김구라는 “MBC 아나운서를 갖다 쓰지 왜 프리 선언한 아나운서를 쓰냐”고 타박했다.

김구라의 말에 프리 선언을 하고 현재 ‘복면가왕’의 MC로 활약하고 있는 김성주는 발끈했다. 김성주는 “프리 선언 아나운서는 쓰면 안되냐”며 “팔은 안으로 굽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