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봄처녀 vs 롤리팝, 상큼 매력 가득한 두 복면가수의 정체는?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복면가왕

달콤한 목소리의 두 여성 복면가수가 무대를 가득 채웠다.

6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제 24대 가왕 ‘우리동네 음악대장’에 도전하는 8명의 복면가수의 1라운드 듀엣곡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1라운드 두 번째 조로 ‘봄처녀 제 오시네’와 ‘달콤한 롤리팝’은 그룹 샵의 ‘텔미 텔미(Tell me Tell me)’를 불렀다. 허스키하면서도 부드러운 음색을 가진 ‘봄처녀’와 ‘롤리팝’은 노래만으로 흥을 더했다.

판정단은 ‘봄처녀’가 최대한 정체를 숨기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그를 가수로 추측했고, 무대에서 어색함을 보였던 ‘롤리팝’은 스포츠 아나운서 정인영을 예상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